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러시아를 넘어 30일 나홀로 여행기 21] : 러시아 국내선 탑승
    해외 여행/러시아&인접국가 2019. 6. 26. 00:32

     

    숙소 -> 카잔 공항 ->모스크바 브누코보 공항 -> ??

    여행 열닷새 째 / 19년 3월 28일


    전날 꽤 늦게까지 카잔 크렘린 구경을 하고 뜨거운 물에 샤워한 후 침대에 뻗었다.
    오전 11시 55분이라는 굉장히 여유로운 시간에 러시아 국내선을 탑승하는데도 불구하고
    혹시나 못 일어날까 봐 알람을 8시에 맞춰 놓았었다.

     


    그런데 알람이 울리기도 전에 눈이 번쩍 뜨였다.
    시간을 보니 6시도 안 된 시간이었다.
    내가 눈을 깬 이유는 뼛속까지 느껴지는 한기 때문이었다.

    러시아에 온 이후로 모든 숙소와 열차가 따뜻하다 못해 더워서 창문을 열 정도였는데,
    난방이 아예 돌아가지 않았다.
    영하 5도 정도의 날씨에 난방이 작동되지 않는 숙소는 춥다 못해 아팠다.

    https://timevoyage.tistory.com/120

     

    카잔 (러시아) - 알마즈 호스텔(호텔) Almaz Hostel

    https://goo.gl/maps/fLyZ94N6j6F5Ybj17 Almaz ★★★★☆ · 호텔 · Bauman St, 7/10 www.google.com 구분 : 호스텔 (호텔 겸업) 숙박 종류 : 여성 도미토리 숙박일 : 19년 3월 27일 ~28일 위치 :..

    timevoyage.tistory.com

    느낌이 안 좋았다.
    몸이 심각하게 무거웠다.
    원래는 아침 일찍 일어나 못 봤던 카잔 관광지를 둘러보다 공항으로 갈 예정이었는데 힘들 것 같았다.
    무엇보다 창 밖으로 눈이 쏟아져 내리고 있었다.
    사뿐사뿐 흩날리는 게 아니라 말 그대로 쏟아져 내렸다.
    시내 관광은 물 건너갔다.

    최대한 이불 속에 파묻힌 상태에서 다시 잠을 자려고 노력했다. 
    잠을 자는 듯 자지 않는 듯 몽롱한 상태로 9시까지 누워 있었다. 

    침대가 상당히 삐걱거려서 누군가 같이 일어나면 같이 움직일 생각이었는데,
    12시 전부터 자고 있었던 같은 방 사람들은 결국 내가 숙소를 나갈 때까지도 일어나지 않았다.
    어제도 제일 늦게 들어온 터라 최대한 조용히 하고 싶었지만 어쩔 수 없었다.

    원래 빨리 일어나면 카잔 기차역에 가서 공항 열차를 타고 공항에 갈 생각이었는데,
    눈도 많이 왔고 몸이 무거워서 그냥 택시를 타기로 했다.
    체크아웃하며 얀덱스로 택시를 불렀다.

    https://timevoyage.tistory.com/131

     

    러시아 카잔, 시내에서 공항까지 가는 방법

    1. 기차 요금 : 40루블 소요 시간 : 28분 장점 : 공항에서 바로 연결 되어 있음, 저렴 단점 : 하루에 몇 편 운행하지 않음 카잔 기차역 -> 카잔 공항 카잔 공항 -> 카잔 기차역 기차역 출발 시간 공항 도착 시간..

    timevoyage.tistory.com

    카잔 바우나마 거리에서 카잔 공항까지는 약 26km 정도 되는 거리다.
    출근 시간이었는데도 얀덱스로 택시를 탔더니 만원 못 되는 돈으로 공항까지 갈 수 있었다.
    사실 공항열차를 타면 카잔 기차역에서 공항까지 40루블, 한국 돈 800원이 안 된다.
    급하지 않는다면 기차를 추천한다.

     


    눈 내리는 길을 택시는 쉼 없이 달렸다.
    딱 사고 나지 않을 정도의 빠르기로 달렸다.
    택시는 달리는데 몸은 점점 더 가라앉는 것이 느껴졌다.
    '이건 100% 감기다'
    확신이 들었다. 
    숙소비 아끼려다 몸 아파서 드는 돈이 더 많을 것 같았다.

     

    눈은 비가 되었다가 눈이 되었다 하는 진눈깨비라 길도 엉망진창이었다.
    30분 정도 걸려 공항에 도착했다.
    택시 기사에게 조그마한 잔돈은 팁으로 남기고 후다닥 뛰어 공항으로 들어왔다.

    국내선이라 그런지 2시간 반 전에는 수속이 불가능했다.
    난 라운지 입장이 가능한 다이너스 카드 (Diners Club, 현재 발급 불가능)가 있어서 제휴 라운지를 찾아봤다.
    러시아는 워낙 큰 나라라 다른 나라에는 잘 없는 랜드사이드(보안 검사 전)라운지, 국내선 라운지가 많은 편이었다.

     


    랜드사이드 라운지가 하나 있어서 들어가려고 했는데 못 찾았다.
    다행히 에어사이드에 라운지가 있어서 조금만 기다리다 수속 끝나면 라운지에 가서 아침밥을 먹자 주먹을 불끈 쥐었다.

    앉아 있다 수속이 시작되어 바로 체크인 수속을 하러 갔는데 문제가 생겼다.
    내가 탄 유테이르Utair항공은 대표적인 러시아 저가항공사라 수하물에 철저한 규정이 있었다.
    기내 수하물이 무려 5kg였고 위탁 수하물 금액도 굉장히 비쌌다.

    그래서 사전 온라인 수하물 신청이 필수였던 터라 나도 전날 온라인 수하물 신청을 해 둔 상태였다.
    그런데 수속을 하니 직원분이 수하물 신청이 안 됐다고 하는 게 아닌가...
    날벼락 같았다. 
    혹시 몰라 캡쳐 해둔 수하물 신청 화면을 보여줬지만 자기 내역에서 안 보인다고 안 된다고 했다.

     


    내가 거의 첫 번째로 줄을 선 터라 뒤에 사람들 기다린다며 일단 수속을 하자고 해서 표를 받았다.
    그리고 보안검사를 하고 에어사이드에 들어갔다.
    비행기 탈 때 돈 받으려나 하고서 일단 배를 채우려 했는데 카잔 공항은 아주 특이한 형태라
    게이트 몇 개마다 공간이 나뉘어 있어서 내가 간 게이트 쪽엔 라운지가 없었다.

    멍하게 있는데 체크인 카운터에서 날 찾았다.
    국내선이라 그런지 보안검사로 거슬러 올라가서 지금 방송으로 나 찾는다고 말했더니 나가라고 해줬다.

    직원은 내가 결제를 해야만 한다고 했다. 억울함이 치솟았다.
    하지만 어쩌겠나, 비행기는 타야 하고 내 짐은 5kg가 넘는 것을....
    결제하려니 4000루블이었다. 
    내 하루 숙소비용이 400~700루블인터라 어이가 없어졌지만 달리 방법이 없어서 결제했다.

     

    https://timevoyage.tistory.com/129

     

    러시아 카잔, 카잔 국제 공항 - 에어 라운지 AIR LOUNGE 리뷰

    방문일 : 2019년 3월 28일 위치 : 카잔 국제공항 랜드사이드 - 공항열차 연결 되어 있는 쪽 앞 출입 : 다이너스카드 무료 입장 (다이너스 클럽), PP카드 입장 가능 음식 : 스낵류, 핫푸드, 생맥주(캔맥주x), 요거..

    timevoyage.tistory.com

    황당함에 배회하다가 라운지를 찾았다.
    아무도 없는 라운지에 들어가 배를 채웠다. 
    아플 때는 밥을 잘 먹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꼭꼭 씹어 먹었다.
    아침 5시에 일어나서 추위에 싸우다 공항에 와서 왔다 갔다 했더니 벌써 지치는 기분이었다.

    탑승 시간을 10분 앞두고 게이트로 돌아갔는데 줄이 끝이 없었다. 
    멍하니 앉아 있다 줄이 없어질 때쯤 자리에 앉았다.

     

    저가항공이라 예상은 했는데 생각보다 더 자리 간격이 좁고 빽빽했다.
    사람들도 거의 차 있었다.

    신기하게 승무원이 겉옷을 입고 있는 사람들에게 가서 겉옷을 위에 올려줄까요? 물어보고 다녔다.
    권유 같았지만, 강제인 느낌이었다. 
    나도 얼떨결에 겉옷을 위에 올려뒀다. 
    비행 시간은 한 시간 반 정도였는데 피곤해서 그런지 꿀잠을 잤다.

     


    모스크바의 하늘은 맑았다.
    브누코보 공항을 구경하며 천천히 걸어 환승 구역으로 이동하는데 여권이 없었다.
    식은땀이 나기 시작하면서 비행기 내 자리 앞주머니에 여권을 둔 것이 생각났다.
    잠든 터라 잊어버리고 내린 것이다.

    헐레벌떡 길을 되돌아 뛰어갔다.
    돌아가다 공항 직원을 만났는데 이쪽으론 아무것도 없다고 되돌아가라고 했다.
    다급하게 '내 여권이 비행기에 있는데 내가 두고 내렸어!! 날 비행기까지 가게 해줘!!'
    라고 계속하여 말했다. 

    처음에 안 된다고 비행기는 이미 닫혔다고 하던 직원이 뭘 확인하더니 같이 가줬다.
    그리고 닫혀 있는 게이트 입구를 열고 딱 한마디 했다.
    '1분!'
    미친 듯이 뛰어 비행기에 탔다.

    탑승객이 모두 내린 비행기는 처음 봤는데 
    청소에 한창이었다. 

    승무원은 침착하게 나에게 무슨 일이냐고 물어서 
    '여권이요!!!'를 외치며 내 자리에서 여권을 챙겼다. 
    여권을 손에 쥐자마자 뿌듯함이 몰려와 직원들에게 땡큐를 연발하며 
    1분 안에 나가려고 필사적으로 뛰었다.

    날 데리고 온 직원은 시크하게 내가 보이자마자 문을 닫았다.
    쓱 나와서 고맙다고 인사했다.
    극적인 순간이었다.

    아까까지는 피곤했는데 너무 큰 일을 겪고 나니 아드레날린이 분비되는 느낌이었다.
    내 바보 같음에 스스로 머리를 몇 대 때리고 다시 환승하러 걸어갔다.

     


    여권을 못 찾았으면 최악의 날이었겠지만, 
    다행히 되찾아 날 밝은 공항이 아름답게 느껴졌다.

    환승까지 2시간 반 정도가 남아 또 라운지를 찾아갔다. 
    아침을 먹었으니 점심을 먹을 시간이었다!

    과연 모스크바 공항이라 그런지 규모 자체가 달랐다.
    이런 공항이 3개가 더 있다는 걸 생각하면 모스크바가 얼마나 큰 도시인지 실감이 났다.

    힘들게 라운지를 찾았는데, 에어사이드와 랜드사이드 사이에 있는 곳이라 보안 검사가 철두철미 했다.
    게다가 무슨 일인지 다이너스 카드가 거절이 났다. 
    힘들게 한국 유심으로 바꿔서 현대카드 앱을 실행시키고 잠겨져 있는 게 있는지 다 확인했다. 
    해외 오프라인 결제는 풀어놓고 온라인은 막아놨는데 그것 때문인지 푸니까 입장이 되었다.

     

    https://timevoyage.tistory.com/130

     

    러시아 모스크바, 브누코보 공항 - 비지니스 라운지 BUSINESS LOUNGE 리뷰

    방문일 : 2019년 3월 28일 위치 : 모스크바 브누코보 공항 랜드사이드 & 에어사이드 (국내선 에어사이드에서도 입장 가능) 출입 : 다이너스카드 무료 입장 (다이너스 클럽), PP카드 입장 가능 음식 : 스낵류, 핫..

    timevoyage.tistory.com

    힘들게 들어온 라운지는 내가 가 본 라운지 중에 제일 좋았다.
    나는 pp카드나 다이너스 카드로 라운지를 입장한 터라 비즈니스 급 라운지만 입장했는데, 
    그 중에는 제일 큰 규모의 라운지였다. 

    한창 배도 채우고 안마기에서 안마도 받고 정말 제대로 즐기다 나왔다.
    가난한 여행자가 사치를 누리는 최고의 순간이었다.

    다시 다음 행선지행 비행기에 올랐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이전 비행기에 옆에 탄 사람이 이번에도 옆자리였다.
    재밌는 우연에 몇 마디 대화했다.

    모두 나보고 거길 왜 가느냐고 물어봤는데 옆자리 사람도 마찬가지였다.
    그냥 보고 싶은 게 있다고 했다.

    점점 감기가 오는 게 느껴졌지만, 마음만은 평화로웠다.




     


    다음 여행지는 외교부에서 정한 철수 권고 지역이라 
    철수 권고가 풀릴 때 까지 블로그에 여행기를 올리지 않겠습니다!

    바로 모스크바로 이어집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