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한미일 애플케어플러스 비교와 설명 - 전격 가격비교
    IT리뷰/Apple 2020. 2. 7. 18:45

    처음으로 맥북을 구매하면서 고가의 가격에 손이 부들부들 거렸다!

    이걸 고이 지켜내려면 어떻게? 보험을 들어야겠다!

     

    애플엔 뭐가 있지?

    애플케어가 있다!

     

    출처 : 애플 홈페이지

    애플도 우리나라의 여타 전자제품과 마찬가지로

    1년의 보증기간을 가지고 있다. 

     

    통장 잔고가 화수분 같은 분들은

    1년의 보증기간을 다 채우지도 않고 기변을 자주 하지만

    나같은 사람들은? 웬만하면 기기가 뻗을 때 까지는 쓴다!

    그리고 그 기간은? 2년은 그냥 넘어간다!

     

    그래서 기존의 애플용 보험인 애플케어는 2년의 제한 보증을 해줬다.

    어떻게? 1년 제한 보증과 마찬가지인 조건으로!

    https://www.apple.com/kr/legal/warranty/

     

    법적 고지 - 하드웨어 보증 - Apple

    JavaScript is required to view this content. Something went wrong. The content for this page did not load correctly. Reload the page to try again. Reload Page

    www.apple.com

    위에서 그 제한된 보증 내용을 확인 할 수 있다.

     

     

    하지만 애플유저들을 흥분하게 만든 것이 있었으니!

    바로 애플케어플러스다!

     

    기존 애플케어에서 1년이 늘어난 3년까지 제한 보증을 하며

    소비자 과실로 인한 고장도 2번까지 일정 금액만 받고 수리를 해준다. 

     

    출처 : 나무위키

     

    가격을 보면 ?????? 뭐야??? 라는 말이 나온다. 

    맥북 프로 15,16인치 기준으로 약 45만원이다.

    45만원이면 사무용 15인치 노트북도 충분히 살 수 있는 금액이다.

     

    하지만! 맥북 프로 16인치 15인치 최신 기종이 300만원 넘어가는 걸 생각하면 보험료가 15%도 안 되고,

    소비자 소정(이라고는 해도 몇 십이지만)의 금액만 받는 다는 건 굉장히 큰 메리트다.

     

    그렇기 때문에 어느정도의 가입제한이 있는데,

    한국 기준으로 60일 이내에만 가입할 수 있고

    애플 제품을 살 때 같이 애플케어를 넣던가,

    가로수길로 직접 가거나 전화 상담을 해야 가입이 가능하다.

     

    https://checkcoverage.apple.com/kr/ko/

     

    서비스 및 지원 적용 범위 확인하기 - Apple 지원

     

    checkcoverage.apple.com

    이 페이지에서 시리얼을 조회하면 애플케어 가입이 가능한지 확인 한지 아닌지 알 수 있는데,

    만약 제품 구입일이 확인 되지 않을 경우 구입 인증이 선행 되어야 한다!

    난 미국에서 직국를 했는데 그래서인지 제품 구입 인증이 되지 않아 전화 상담으로 invoice 제출 후에 제품 구입일이 등록 되었다.

     

     

     

    그럼 한미일 가격 비교를 해보자! 

    맥북 프로 15인치(16인치 포함)를 기준으로 보험료는

    한국 약 45만원이다.

    일본은 39,380엔으로 약 43만원 정도이다.

    미국은 379달러로 45만원이 조금 넘어간다.

    (미국은 구독형인 월결제 애플케어 플러스도 있다. 해당 가격은 일시불 기준)

     

    작년 9월 이전에는 한국에 애플케어+ 제품이 런칭 되지 않아 

    해외 구매대행으로 애플케어+를 적용했으나 런칭 후에는 가격적인 메리트가 많이 사라졌다.

    그래서 실제 애플케어 대행업체에 해당 내용들이 기재되어 있다.

     

    한국 정식 런칭 쯤에 

    각 애플케어 구매는 해당 국가의 발급 카드로만 구매가 가능하게 바꼈다. 

    그리고 런칭 전에는 타국 애플케어+에 한국 제품도 등록이 가능했으나 지금은 뒷 모델명이 KH/A로 끝나는 한국향 모델은 등록이 불가능하다.

    그래서 한국제품은 구매대행을 하고 싶어도 하지 못한다.

     

     

    그런데 한국 애플케어+ 정식 런칭 후에 차별이라는 이야기가 나왔던 걸 아는가?

    런칭 전 미국이나 일본 애플케어+를 구입한 사람들이 한국에서 무료로 수리를 받았는데,

    한국 애플케어로 한국에서 수리를 받으면 자기부담금이 청구 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건 오해다

    출처 : 애플 홈페이지

     

    이렇게 보증서가 이렇게 시작 되는데, 

    읽어보면 알겠지만 보증은 국가와 지역에 달려 있다.

    자기부담금도 마찬가지다.

     

    미국애플케어를 들고 미국에서 수리를 받으면 미국 애플이 정한 자기부담금이 청구 된다.

    화면과 인클로저 손상에  $99, 리퍼에 299$가 청구된다.

    우리나라와 비슷한 금액이다. 

     

    애플은 월드 워런티라 전세계에서 수리가 가능한데,

    애플케어+를 구입했으니 보증은 받지만 나라가 달라지면 수리비를 청구할 수 있는 기준이 없어지기 때문이다.

     

    그래서 현재(2020년 2월)도 미국이나 일본의 애플케어+를 가입하고

    우리나라에서 수리를 받으면 수리비가 0원이 나오는 환상적인 영수증을 볼 수 있는 것이다.

     

    따라서 이건 언제 바뀔지도 모르고, 어떻게 바뀔지도 모르니 권장하지는 않지만

    난 일단 일본의 애플케어+에 가입했다.

     

    그럼 다음 포스팅은 일본 애플케어+에 가입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겠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